미국의 이란 군부 실세 제거에 대해 이란이 보복할 경우 문화유적을 파괴하겠다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제사회의 거센 비난에 결국 한발 물러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열린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와의 회담에 들어가기에 앞서 이란의 문화 유적지를 표적으로 할 것인지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고 "법의 내용이 그렇다면(문화 유적지를 공격의 표적으로 하는 것을 금지한다면) 나는 법을 준수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어 "그러나 생각해봐라. 그들(이란)은 우리 국민들을 죽인다. 그들은 우리의 국민을 폭파하고 있는데 우리는 그들의 문화 유적지들을 매우 조심스럽게 다뤄야 한다. 하지만 괜찮다. 괜찮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며칠 전 가했던 위협에서 한발 물러섰다"고 해석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트위터를 통해 이란이 공격할 경우 52곳에 반격할 준비가 돼 있으며, 이들 공격 목표에는 이란의 문화유적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이 트윗이 올라온 직후 이란은 물론 미국 내에서도 국제법 위반이자 전쟁 범죄라는 비판이 크게 일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가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피살 보복에 나설 경우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이란이 무언가를 하려 한다면 그들은 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그들은 그 결과 때문에 매우 강력하게 고통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어떠한 이란의 잠재적 보복에도 준비가 돼 있으며 보복으로 되돌려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방안은 설명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솔레이마니가 헤즈볼라의 수장과 함께 여행 중이었으며 그를 제거함으로써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게 됐다고 거듭 강조했다. 헤즈볼라는 미국, 이스라엘을 대상으로 테러행위를 벌여온 레바논의 이슬람 시아파 무장세력이다.

그는 미국이 솔레이마니를 오랫동안 추적해왔다면서 "솔레이마니는 우리와 다른 사람들에 대한 매우 큰 공격을 계획하고 있었다. 우리가 그를 중단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측을 공격할 것이라는 엄청난 정보에 따라 제거 결심을 하게 된 것이라며 "이제 그는 더이상 괴물이 아니다. 그는 죽었다. 이는 많은 나라에 좋은 일로, 여러 나라로부터 매우 기쁘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라크 철군 문제와 관련, "우리는 종래에는 이라크가 스스로 해결해 나갈 수 있기를 원한다. 그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따라서 일정한 시점에 우리는 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금은 올바른 시기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군의 즉각적인 철군은 "이라크에서 일어날 수 있는 최악의 일"일 것이라며 이는 이란의 영향력 확대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종래에는 그들은 자신을 방어하고 돌봐야 한다. 그것이 내가 궁극적으로 보고 싶어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그곳에 영원히 머물길 원하지 않는다. 우리는 나가기를 원한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