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7일(현지시각) 미군의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살해와 관련해 공격이 임박했다는 징후가 있었다며 공습의 불가피성을 주장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에스퍼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솔레이마니가 진두지휘하던 미군 등에 대한 공격은 수주보다는 수일 내 실행될 예정이었다고 말하는 것이 좀더 타당하다고 말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미국은 그동안 솔레이마니가 모의한 공격 시점을 '수일 내 또는 수주 내'라고 표현했지만 에스퍼 장관은 '수일내'라고 특정하며 당시 긴박한 상황이었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앞서 지난 3일 새벽 이란의 군부 실세이자 정예군인 쿠드스군을 이끄는 솔레이마니는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서 미군의 드론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

에스퍼 장관은 "우리는 이란이 어떤 방식과 형태로 보복할 것이라고 예상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 보복은 이란 외부의 대리군이 할 수도 있고 이란 스스로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어떤 비상 상황에 대해서도 준비돼 있다"며 우리는 이란이 하는 모든 행동에 적절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에스퍼 장관은 미국은 이란과 외교적 해법을 찾고 있다며 "우리는 이란과 전쟁을 시작하려는 게 아니다. 우리는 전쟁을 끝낼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보고 싶은 것은 긴장 상황이 완화되는 것이고, 이란이 우리와 함께 앉아 앞으로 더 나은 방식에 대해 협의를 시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에스퍼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의 문화 유적지도 공격 표적이 될 수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 ‘무력충돌법’을 따를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문화 유적지를 공격하는 것은 국제법 위반이자 전쟁범죄라는 비난에 직면하자 문화재를 군사 공격의 대상으로 삼는 것을 금지한 관련 규정을 따르겠다고 밝힌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