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드론 공습으로 폭사한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의 장례식에 군중이 몰리면서 현재까지 최소 56명이 사망하고 200여명이 다쳤다.

7일(현지시각) 이란 국영방송에 따르면, 장례위원회 측은 "불행한 사고가 일어나 장례식을 중단하고 안장식 일정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당초 솔레이마니의 시신은 이슬람 관습에 따라 이날 해가 지기 전에 안장될 예정이었다. 안정 시점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이란 보건장관이 현장을 급히 찾아 상황을 지휘했고,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사망자 유족에게 조의를 표했다. 이란 정부는 에샤크 자한기리 수석 부통령을 위원장으로 하는 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7일 케르만주에서 열린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장례식.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인명사고는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관을 실은 차량으로 접근하려는 추모객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발생했다. 이란에서 열리는 유력 인사의 공개 장례식은 추모를 표하기 위해 검은 천을 관으로 던지는데, 이 때문에 운구 차량에 사람이 집중된다.

지난 3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미군의 드론 공습에 살해된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시신은 이튿날 바그다드와 이라크 성지 카르발라에서 장례를 치른 뒤 5일 이란 남서부 아흐바즈로 운구됐다. 아흐바즈는 그가 1980년대 이란-이라크 전쟁에서 전공을 크게 세워 명성을 떨친 곳이다.

이후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국장은 시아파 성지 마슈하드, 수도 테헤란, 종교도시 곰을 거쳐 7일 케르만주에서 치러졌다. 그의 장례식이 치러지는 도시마다 적게는 수십만명, 많게는 수백만명의 추모 군중이 몰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