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최근 원희룡 등과 직접 통화..."보수 통합에 직접 나서겠다"
한국당 관계자 "黃, 새보수당과 통합에 최우선순위"
黃, 내일 새보수당 하태경 대표와 만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이 제시한 보수 재건 3원칙을 전면 수용하면서, 새보수당에 통합을 정식 제안하는 별도의 선언을 하는 방안을 준비 중인 것으로 6일 알려졌다. 황 대표는 이르면 7일 이런 메시지를 발표하고, 새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도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유 의원이 제시한 보수 재건의 3원칙은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 등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과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조선일보 디지털편집국 통화에서 "황 대표는 새보수당과의 통합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다"며 이 같이 전했다. 황 대표는 이날 보수통합추진위를 구성하겠다고 선언하면서 통합 대상으로 무소속 이정현·이언주 의원, 이재오 전 의원 등의 국민통합연대 등을 언급했다. 새보수당은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황 대표와 유 의원 사이의 보수 통합 협상이 난항에 부딪힌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황 대표가 새보수당이 통합에 참여할 수 있는 명분을 만들어주기 위한 별도의 선언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져 양측의 통합 논의에 물꼬가 트일 가능성도 거론된다. 황 대표는 7일 새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를 직접 만나 통합 논의에 나서자는 뜻을 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황 대표가 이번 총선이 마지막이라는 절박한 생각으로 보수 통합을 위한 다양한 액션 플랜을 준비해놓고 있다"며 "유승민 의원이 요구하는 보수 재건의 3원칙 수용 등에 대해 메시지를 내고 본격적인 통합 협상에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새보수당은 그동안 황 대표가 유 의원이 제시한 보수 재건의 3원칙(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에 대해 구체적이고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통합 협상 의지에 대해 반신반의하는 기류가 있었다.

황 대표는 최근 열린 당 총선 전략 회의에서 "보수 통합을 위해 내가 직접 나서겠다"며 유 의원과 직접 만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도 한다. 한국당의 한 의원은 "황 대표가 당 회의에서 보수 통합 대상자들과 '직접 소통'을 언급한 것은 그만큼 보수 통합이 절박하다고 보고 직접 나서겠다는 뜻"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 사이에 메신저가 있지만 메신저로는 할 수 없는 이야기가 분명 있다. 황 대표가 이 문제를 담판 지으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유 의원 측에서도 메신저를 통하는 교섭 단계를 벗어나 직접 협상이 필요하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작년 연말에는 원희룡 제주지사, 이언주·이정현 무소속 의원, 이재오 전 의원 등 범보수 인사들에게 직접 전화를 걸고, 보수 통합에 함께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황 대표는 원희룡 지사와도 다양한 방식으로 직접적인 소통을 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한국당은 통합 예상 인사들과 한국당 기존 지역구 후보가 겹치지 않도록 하는 공천 지도 작성에도 들어갔다고 한다. 한국당 고위 관계자는 "통합으로 후보가 겹쳐서 문제가 될만한 지역구가 10 여곳 정도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통합에서 문제가 되는 지역구를 정리하는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