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부경찰서는 일가족을 향해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숨지게 하고, 2명을 다치게 한 50대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58)씨는 전날 오후 6시 19분쯤 대전 동구 한 음식점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B(47)씨 가족 3명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그가 휘두른 흉기에 찔린 B씨가 숨졌다. B씨의 남편과 10대 아들도 다쳐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가 식당에 들어가 피해자들과 짧게 이야기를 나눈 뒤, 2~3분 만에 범행을 저지르고 달아났다. 경찰은 사건 직후 피해자와 동업을 했던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식당 인근 방범카메라 영상 등을 분석해 A씨의 행방을 쫓았다. 달아났던 A씨는 범행 5시간 만인 10일 오후 11시 20분쯤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은 A씨가 범행을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했는지, 피해자와는 어떤 관계였는지 등 정확한 범행동기를 조사할 계획이다. 또 이들이 동업을 하다가 사이가 나빠져 갈등을 빚었는지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A씨가 변호사와 함께 조사받기를 원해 유치장에 입감한 뒤 오후부터 조사를 시작했다”며 “조사가 끝나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