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인천 강화도 한 찜질방에서 불가마 안에 있던 물탱크가 폭발해 8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고는 이날 오후 4시 34분쯤 발생했다. 사고 당시 불가마 근처에 있던 이용객 8명은 물탱크가 폭발해 튕겨져나온 파편에 맞거나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중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불가마 속 물탱크가 가열되면서 갑자기 폭발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폭발한 물탱크 크기는 벽걸이 에어컨보다 작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