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철, 백원우, 조국

청와대의 선거 개입과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감찰 무마 수사 과정에서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이 서로 남에게 책임을 떠넘기거나 "기억이 나질 않는다"며 모르쇠 전법을 쓰고 있다. 검찰 수사가 진행되면서 '나만은 살아보겠다'는 각자도생의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유재수 감찰 중단 사건과 관련해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의 의견을 들은 조국 전 민정수석이 감찰 중단을 결정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조 전 수석은 백원우, 박형철이 포함된 '3인 회의'에서 공동 결정한 것이라고 했다.

백 전 비서관은 최근 검찰 수사에서 감찰 중단 책임을 자신이 아닌 조 전 수석에게 떠넘기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도 감찰에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를 전해듣고, 이를 조 전 수석에게 전달만 했을 뿐 감찰 중단 결정은 자신의 상관인 조 전 수석이 했다는 것이다. 교수 출신인 조 전 수석과 운동권 출신 친문 핵심인 백 전 비서관, 검찰 출신인 박 비서관이 서로 엇갈린 진술을 하며 책임을 떠넘기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청와대 인사들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선 "기억이 나질 않는다"며 '모르쇠' 전략을 취하고 있다. "기억 나지 않는다"는 말은 위증(僞證) 등 법적 책임을 피하기 위한 목적으로 하는 경우가 많다. 백원우 전 비서관은 '김기현 첩보 문건'을 박형철 비서관에게 건넨 사실이 밝혀진 직후 낸 입장문에서 "특별히 기억 나지 않을 정도로 많은 첩보가 이첩된다"며 '하명(下命)' 의혹을 부인했다.

송병기 울산 부시장에게 제보를 받아 문건을 만든 뒤 백 전 비서관에게 보고한 문모 전 청와대 행정관도 애초 청와대 조사에선 "문건 작성에 대해 특별히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 문건이 서류철에서 발견된 후에야 뒤늦게 자신이 만든 사실이 기억 났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