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교생의 학력저하 현상이 계속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중학생은 수학 수업 내용의 20%도 이해하지 못하는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10%를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부는 지난 6월 중학교 3학년과 고교 2학년 81만여 명 가운데 3%인 2만 4936명을 대상으로 ‘2019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를 실시한 결과 중학생 11.8%, 고등학생은 9.0%가 수학 과목 기초학력 미달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기초학력 미달은 해당 학년 교육 과정의 20%도 이해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평가결과는 보통학력(100점 만점에 50점 이상), 기초학력(50~20점) 기초학력 미달(20~0점)으로 나뉜다.

교육부

중학생의 수학 기초학력 미달률은 2년 연속 두자릿수를 보였다. 지난해 평가에서 중학생 미달 비율은 11. 1%이었다. 고등학생은 지난해(10.4%)보다 1.4% 포인트 낮아졌지만 여전히 10명 중 1명이 기초학력 미달로 조사됐다.

중3의 경우 국어와 영어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은 각각 4.1% ,3.3%로 나타났다. 고2는 국어 4%, 영어 3.6%로 나타났다. 영어 기초학력미달자 비율은 지난해에 비해 중학생은 2.0% 포인트, 고등학생 3.5%포인트가 줄어졌지만 국어는 비슷했다.
작년 평가 때 중학생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은 국어 4.4%, 영어 5.3%, 고등학생은 국어 3.4%, 영어 6.2%였다. 중·고생 모두 국어·영어에 비해 수학 과목의 자신감과 학습의욕이 낮고 기초학력 미달률이 높았다고 교육부는 분석했다.

보통학력 이상 비율은 중3은 수학만 감소했고 고2는 모든 과목이 감소했다.
'보통학력 이상' 비율은 중3은 국어 82.9%·수학 61.3%·영어 72.6%였다. 지난해보다 수학은 1.0%포인트 감소한 반면 국어는 1.6%포인트, 영어는 6.8%포인트 늘어났다. 고2는 국어 77.5%·수학 65.5%·영어 78.8%로 지난해보다 각각 4.1%포인트, 4.9%포인트, 1.6%포인트 감소했다.

성별로 보면, 남학생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은 중학교 모든 교과에서 여학생보다 높았다. 고등학교 국어·영어도 마찬가지였다. 수학만 남녀 학생이 비슷했다.

대도시와 읍면 지역을 비교하면, 중2 수학의 기초학력 미달비율은 읍면 지역(15.2%)이 대도시(10.3%)보다 높았고 국어·영어는 비슷했다.

이에 따라 이날 교육부는 기초학력 증진대책 보완책을 내놨다. 교육부는 "기초학력이 부족한 학생에게 맞춤형 종합지원을 하는 두드림학교를 지난해 2720개교에서 올해 4018개교로 대폭 늘렸으며 2022년까지 5000개교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시·도 교육청과 ‘기초학력 지원 내실화 방안’을 협력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수학에 대한 흥미, 자신감, 성공 경험을 높이기 위한 활동‧탐구 중심의 '생각하는 힘으로 함께 성장하는 수학교육' 실현을 위한 제3차 수학교육 종합계획을 수립해 내년 1월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했다.
하지만 교육계에선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 한 고교 교사는 "20명 정원인 보충반에서 1~2명이 참석하는 수준"이라며 "학생들의 의지도 약한데 강제할 방법도 없어 사실상 강사비만 나가고 있다. 이럴 거면 왜 운영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