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희<사진>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18일 오전 러시아로 떠났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전했다.

최 부상의 러시아 방문 목적은 알려지지 않았다. 교도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측근이자 실력자인 최 부상이 비핵화와 관련해 미국과의 협상 전망 등에 관해 러시아 측과 의견 교환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미국과 북한은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실무 협의를 했지만,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 러시아는 이후 이달 초 열린 모스크바 비확산회의에 미국과 북한 당국자를 초청하는 등 북미 협상 지속을 위한 중재에 의욕을 보이고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각) 트위터를 통해 "미스터 체어맨(김정은), 나는 당신이 있어야 할 곳에 데려다 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며 "빨리 행동해야 하며 합의를 이뤄야 한다. 곧 만나자(See you soon)!"라고 밝혔다.

한미가 연합공중훈련 연기를 발표한 직후 김 위원장에게 협상에 나설 것을 직접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