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야당, 얼마든지 집회 할 수 있어"
민주당 "한국당, 정체성 없는 단체 내세워 쿠데타 선동"

3일 오후 서울 시청 방향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청와대는 3일 서울 도심에서 열리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공식 일정 없이 관저에서 도심 집회 상황과 태풍 미탁 피해 상황 등에 대해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조선일보 디지털편집국과 전화통화에서 "집회와 관련해 발표할 입장은 없다"면서 "청와대가 무엇인가 언급하고 나설 사안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에서 진행하는 집회이고 야당에서 얼마든지 집회를 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날 집회 성격을 시민 집회라기보다 정당 차원의 대정부 규탄 집회로 규정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보수단체들의 집회 목표가 심히 우려스럽다"고 했다. 민주당 이경 부대변인은 "개천절에 한국당이 ‘자유수호 국가원로회’라는 정체성 없는 단체를 내세워 군사작전을 방불케 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며 "민주주의 대한민국에서 정상적인 사고로는 상상할 수 없는 ‘쿠데타’ 선동"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군사정권까지 계승해 권력야욕을 채우겠다는 심산"이라고 했다.

앞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지난달 28일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친여권 촛불집회에 대해서는 "많은 시민이 촛불집회를 찾았다는 것은 그만큼 검찰 개혁에 대한 열망이 높다는 것"이라며 "국민의 뜻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도 대검찰청 앞 집회 이튿날 "국민의 명령" "개혁에 저항하는 검찰에 대한 심판"이라고 집회 성격을 평가하며 검찰을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