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열린 지난 28일 오후 4시부터 자정까지 서울 지하철 교대역과 서초역에서 내린 사람은 10만 2000여 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조국 집회 주최 측과 여권에서 "집회 참가 인원은 최대 200만~250만명"이라고 주장한 것과 큰 격차다.

지난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 28일 오후 4시부터 자정까지 지하철 2·3호선 교대역과 2호선 서초역에서 하차한 사람은 10만 2229명으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승차한 사람은 총 10만 3172명이다. 지하철 막차는 통상 대부분의 역에서 자정 전에 도착하기 때문에 이날 집회 2시간 전부터 근처에 지하철을 타고 도착했다가 지하철을 타고 돌아간 사람의 수가 최대 10만 명가량으로 추정되는 셈이다.

이날 승·하차 승객 수는 집회 시작 시간인 오후 6시를 기준으로 급변했다. 집회 장소와 가장 가까운 서초역에서 하차한 사람은 오후 4~5시 8461명에서 5~6시 1만 8887명으로 급증했고 6~7시에는 2만 397명으로 더욱 늘었다. 집회 시작 1시간이 경과한 저녁 7시~8시부터는 승차 인원이 1만 715명으로 전 시간 대비 6000여 명 늘어났고, 저녁 8시~9시에는 1만2650명, 저녁 9시~10시에는 1만1566명으로 늘어났다. 교대역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집회로 인해 주변 차량이 전면 통제됐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대다수의 집회 참가자들은 지하철을 이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지방에서 버스를 대절해 집회 현장에 도착한 참가자들도 있지만 이를 다 합쳐도 주최 측 추산 200만 명에는 미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더욱이 당시 집회 장소 바로 옆에서는 서초구 서리풀 축제 폐막식이 열려 지하철에서 내린 승객들이 이곳으로 갔을 가능성도 있다.

앞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범국민시민연대)는 지난 28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제7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200만 명 이상이 참가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측은 "기껏해야 5만명"이라며 주최 측과 여권이 주장하는 숫자가 부풀려졌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30일 "집회 인원은 일절 공개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