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남성이 운전하던 승용차가 추석날 산소를 찾은 성묘객들을 덮쳐 4명이 다쳤다.

13일 오후 12시 50분쯤 강원 삼척시 등봉동 삼척추모공원에서 홍모(77)씨가 운전하던 아반떼 승용차가 산소로 난입해 성묘객 4명이 부상을 입었다.

경찰에 따르면 13일 오후 12시 50분쯤 강원 삼척시 등봉동 삼척추모공원에서 홍모(77)씨가 운전하던 아반떼 승용차가 산소로 난입하면서 성묘객들을 덮쳤다.

이 사고로 서모(70)씨가 2m 높이 담장 아래로 떨어지는 등 4명이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홍씨가 운전 부주의로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