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최근 정부의 주한미군기지 조기반환 추진 발표와 관련, 이 문제는 미국 측과 장기간 협의해온 사안으로 미측도 조기 반환에 긍정적인 입장이라고 3일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군기지 반환 문제는 주한미군 기지 이전 계획에 따라 미군기지 평택 이전 등이 진행되면서 장기간 협의해온 사안"이라며 "미국 측은 이전된 기지를 우리 측에 조기 반환하는 문제와 관련해 긍정적인 입장을 보여왔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30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의를 열어 주한미군 재배치 계획에 따라 평택기지 등으로 이전 완료 및 이전 예정인 총 26개 미군기지에 대한 조기 반환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NSC까지 열어 미군기지 '이전'이 아닌 '반환'을 조기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것을 두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에 불만을 표출하고 방위비분담금 대폭 인상을 한국 정부에 요구하는 미국에 대해 압박 의도란 해석이 나왔다.

최 대변인은 "이번 정부의 입장 발표는 미국 측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반환 예정인 기지들을 조기에 반환받아 우리 국민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해나가겠다는 의미"라며 "이번 발표를 최근 한·미, 한·일 관련 외교·안보 이슈와 연계해 미 측에 대한 압박 의도가 포함되었다고 해석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