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자 3만명 이상을 보유한 유튜버가 인터넷 방송 중 반려견을 때리는 등 동물 학대 논란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유튜버 A(29)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한 유튜버가 자신의 반려견을 침대에 내던지는 장면.

A씨는 지난달 26일 유튜브에서 개인방송을 하던 중 자신의 반려견을 침대에 내던지고 머리를 손바닥으로 수차례 때렸다.

이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동물협회에 신고하겠다', '당신은 동물 학대로 곧 경찰서에 가게 될 거다' 등의 비판을 했다. 실제로 네티즌들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지만 A씨는 "내 강아지 때린 게 잘못이냐. 내 훈육 방식"이라며 경찰을 돌려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해당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삭제하고 사과했지만 논란은 계속됐다.

이후 동물보호단체인 동물자유연대는 A씨를 동물 학대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와 관련해 A씨는 이달 초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으면서 혐의 사실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이달 초 소환해 조사했다"며 "A씨가 혐의를 모두 인정해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