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유튜버가 인터넷 방송에서 동물 학대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조선DB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유튜버 A씨가 자신의 인터넷 방송에서 반려견을 때렸다는 등의 신고를 접수하고 내사에 착수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최근 자신의 인터넷 방송에서 반려견을 침대로 패대기치거나 머리를 손바닥으로 수차례 내려치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같은 방송을 본 후 A씨의 인터넷 방송 게시판에 '동물 학대로 곧 경찰서에 가게 될 것' 등의 댓글을 달았다. 또 일부 네티즌은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A씨의 행위와 관련해 동물 학대 처벌을 강화해달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A씨는 이날 자신의 인터넷 방송을 통해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 내용을 토대로 방송 영상 등을 확보해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