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소속 정무위원들이 15일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정무위 회의 파행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15일 전체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심의하려 했으나 손혜원 의원 부친 서훈 관련 자료 제출 문제로 여야가 대립하면서 파행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열어 정무위 소관 부처 추경안을 심의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정무위 소속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회의를 보이콧하고 기자회견을 열어 "일방적 정무위 회의 개회 통보는 반민주적이며 반의회적인 행동"이라고 했다. 이들은 지난 4월 4일 전체회의에 출석하지 않은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의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요구했다. 또 손 의원 부친 관련 자료 제출을 촉구하면서 "손 의원 비호가 민생이 아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소속 정무위원들이 15일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정무위 회의 파행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에 정무위 민주당 간사인 유동수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정무위 파행의 책임은 당리당략에 매몰되어 민생을 외면하고 있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측에 있다"고 했다. 유 의원은 "지난 4월 4일 일정에 민주당은 합의한 바가 없다"면서 "보훈처의 단독 업무보고를 위한 회의 개최에 합의했다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기자회견은 사실 왜곡이고, 따라서 피 처장의 상임위 출석 여부를 논하는 것은 그 출발점 자체가 잘못된 주장"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