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면담…尹 "유감 표명하고 철회 요청"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 외통위원장실에서 일본 경제 제재 등과 관련해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면담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가 8일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 "강제징용 배상의 문제 때문만은 아니다. 한·일 양국의 신뢰관계가 무너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나가미네 대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윤상현(자유한국당)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50여분간 면담한 자리에서 "양국 신뢰 관계가 훼손돼 핵심 소재부품에 대한 수출관리 규제를 엄격하게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윤 위원장이 전했다. 나가미네 대사는 "다만 수출을 중단하려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고 한다.

윤 위원장은 "나가미네 대사는 우리 정부가 제안한 안(양국 기업이 기금을 조성해 강제징용 위자료를 부담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가 거부했지만 보다 진전된 안을 가져오면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일본 측이 올해 1월에 외교협의회 개최를 요청했는데 우리가 거절했다고 했다"며 "일본이 요청한 3국을 통한 중재 교섭 기한이 오는 18일까지인데, 일본이 제시한 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해달라는 당부도 전했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나가미네 대사에게 일본 정부의 수출제한 조치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철회를 요청했다"며 "이 사안의 본질은 경제가 아닌 정치 문제다. 아베 정부의 정치적 결정 때문에 우리 기업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