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기 병사에게 대소변을 입에 넣게 강요하는 등의 가혹행위를 일삼은 이른바 ‘육군 인분 사건’의 가해자 A일병이 피해자 B일병의 급소를 지속적으로 때리고 월급까지 갈취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일 KBS에 따르면 B일병 가족은 "A일병이 대소변 가혹행위 이후에도 B일병의 신체 중요 부위를 지속적으로 때려, 해당 부위가 심하게 부어올라 고환염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가족들은 B일병이 병원 신세를 지게 되면서 가혹행위에 대한 사실을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B일병 친형은 "많이 부어있었다"며 "급하게 병원으로 이송했었고 당시 (동생이) 병원 간 것도 병원비를 보고 알았다. 아버지 카드를 동생이 쓰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B일병이 볼펜으로 허벅지를 찍혀 상해를 입거나, 손가락이 꺾여 부어오른 적도 있다고 전했다.

가족들은 KBS를 통해 이 외에 금품 갈취 정황도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가족들에 따르면 A일병은 B일병의 월급 카드를 빼앗아 하루 수만 원에서 수십만 원 씩 병영 내 마트에서 지출하는 방식으로 금품을 갈취했다. 또 B일병에게 "부모님이 교통사고를 당해 빨리 죽으면 좋겠다"고 말하도록 강요하는 등 정신적인 폭력도 가했다고 호소했다.

하지만 A일병은 여전히 대소변을 입에 넣도록 강요했다는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B일병 친형은 "가해자는 증거가 없으니까 혐의 부인을 하는 것"이라며 "당당하다면 거짓말 탐지기 하면 되는데 안 하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군 수사당국은 금품 갈취 부분과 관련해서는 양측 진술이 명확하지 않아 사실관계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국방부 법무관리관실과 육군본부에 철저한 조사를 지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