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강서정 기자] 모델 한혜진이 파격적인 누드 화보를 선보인 것에 이어 촬영 비하인드도 공개하면서 이틀째 화제가 되고 있다.

한혜진은 지난 20일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를 통해 데뷔 20주년 기념 누드 화보를 공개한 것에 이어 자신의 SNS에 촬영 과정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서 한혜진은 온 몸에 검은색으로 칠하는 모습이다. 한혜진의 등에는 그의 성 '한(HAN)'을 영문으로 쓴 채 검은색으로 전신 페인팅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한혜진은 “두피에서 귓속까지 스태프들이 너무 고생”이라며 스태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한혜진이 촬영을 준비하며 앉았던 의자가 담겨있다. 의자 등받이와 방석 부분에 한혜진의 몸에 칠했던 검은색 페인트가 묻어있어 화보 촬영 과정이 쉽지 않았음을 짐작케 한다. 이에 한혜진은 “의자야 너도 고생 많았다”라고 했다.

또한 한혜진은 촬영 후 검은색 페인팅을 모두 벗기는 과정에서 귓속까지 정리하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한혜진은 하퍼스 바자 7월호에서 보디라인을 강조한 누드 화보를 선보여 화제가 되고 있다. 온 몸에 검은색을 칠해 아름다운 보디라인을 뽐냈다.

이번 화보 촬영을 위해 한혜진은 두 달 전부터 관리를 했다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도 볼 수 있었듯이 평소 철저하게 몸매 관리를 하고 화보 촬영을 앞두고는 저염식 식사와 강도 높은 운동으로 몸매를 다지는 모습은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혜진은 “몸 만들기는 두 달 전부터 시작했다. 오직 이 촬영을 위해서. 이번에는 다른 때보다 좀 더 집중해서 몸을 다듬은 것 같다. 콘셉트를 들을 때부터 재밌겠다 싶었는데 역시 재미있었다”고 했다.

이어 “일단 이 촬영을 위해 준비한 것들이 잘 보이니까 좋고, 사진도 잘 나와 주니 더 좋고. 이런 작업은 내가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이렇게 좋은 팀이 꾸려져야 모델로서 작업을 수행할 수가 있다. 그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혜진의 파격 누드 화보에 이현이는 “와우!”라는 감탄사와 엄지손가락 이모티콘으로 그의 화보에 감탄했고 선배 모델이자 방송인 이소라도 “Outstanding”이라고 감탄했다.

철저한 식단 관리와 운동으로 조각 같은 몸매를 완성시킨 한혜진. 피나는 노력으로 낳은 결과물에 부러움과 감탄이 이어지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한혜진 SNS, 하퍼스 바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