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수습기자] 모델 한혜진의 전신 누드 화보가 이틀째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한혜진이 화보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한혜진은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두피에서 귓속까지..스탭들이 너무 고생", "의자야 너도 고생 많았다"라는 글과 화보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혜진이 전신에 검은 메이크업을 하고 있는 모습, 스태프들이 한혜진의 귓속을 닦아주고 있는 모습, 검은 얼룩이 묻은 의자 등이 담겼다. 힘들었던 촬영 현장이 엿보인다.

앞서 이날 패션 매거진 하버스 바자는 한혜진의 전신 누드 화보를 공개했다. 한혜진은 흑백의 강렬한 대비를 통해 보디라인을 강조했다. 전신에 검은 메이크업을 한 한혜진은 건강미 넘치는 모습으로 조각 같은 몸매를 뽐냈다. 한혜진이 땀으로 빚은 탄탄한 몸매와 당당한 포즈에서는 데뷔 20년차 프로다운 모습이 돋보였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한혜진은 "몸 만들기는 두 달 전부터 시작했다. 오직 이 촬영을 위해서. 이번에는 다른 때보다 더 집중해서 몸을 다듬은 것 같다. 콘셉트를 들을 때부터 재밌겠다 생각했는데 역시 재미있었다. 일단 이 촬영을 위해 준비한 것들이 잘 보이니까 좋고. 사진도 잘 나와주니까 더 좋다. 이런 작업은 내가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이렇게 좋은 팀이 구려져야 모델로서 작업을 수행할 수가 있다. 그래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모델 한혜진의 가장 영광스러운 순간에 대해서는 "내가 모델이 되려고 시도한 순간인 것 같다. 그리고 맨 마지막은 바로 오늘이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혜진의 화보에 동료 모델들도 극찬을 쏟아냈다. 모델 이현이와 이소라는 "와우!", "Outstanding"이라며 감탄했고, 배우 이시언은 "진짜 달심 됐구만"이라는 댓글을 남겨 웃음을 안겼다.

wjlee@sportschosun.com

일본 최고급 '금장 골프 풀세트' 75%할인 '50만원'대 판매
허경환♥김가영, 실제 데이트 현장 포착 '밀착 데이트'
영화 '워낭소리' 이삼순 할머니 별세…남편·누렁소 곁으로
빅뱅 탑, 한서희에 먼저 접근→만남.. 새벽에도...
'35살 연하 딸과 불륜' 영화감독 근황…입양 딸과 데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