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이틀 일정으로 방북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평양에만 머물며 북·중 정상회담, 조·중 우의탑 참배 등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장쩌민(1990·2001년), 후진타오(2005년) 주석 방북 때에 비해 체류 기간이 하루 짧다. 조·중 우의탑은 중공군의 6·25 참전을 기리는 기념물로 북·중이 미국에 맞선 '항미원조(抗美援朝)' 정신을 상징한다. 북한 전문 NK뉴스는 이날 "시 주석이 방북 첫날밤 북한의 집단체조극 '인민의 나라'를 참관할 수도 있다"고 했다. 북한은 작년 11월 방북한 중국 예술단이 관람한 공연에서 시 주석 얼굴을 카드섹션으로 만들었다. 이번에도 같은 장면을 연출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시 주석의 방북을 두고 북·중 우호를 과시하며 미국과의 무역 전쟁에서 협상력을 극대화하고 홍콩 시위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분산시키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은 비핵화 협상에서 중국의 지원을 확보하고, 식량·비료 지원도 받아내려 한다는 것이다.

반면,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시 주석 방북이 대미 압박 의도가 있다는 분석에 대해 "지나친 생각"이라고 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산하 매체 협객도도 "북·중 정상회담에서 가장 중요한 건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양측 의지와 결심을 확인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번에 시 주석 방북에 사용된 '국빈 방문'이라는 용어, 북핵 문제의 정치적인 해결 대목에서 쑹타오 대외연락부장이 언급한 '새로운 진전을 추진한다'는 표현 등모두 그런 주장을 뒷받침한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