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한국 시각) 오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에는 평소 6세 손녀를 돌봐주는 부모님을 위해 30대 딸이 효도관광을 함께 간 3대 일가족 등 대부분 가족 단위 관광객이 탑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행사 측은 "유람선에 가족 단위 관광객 9개 팀 30명이 타고 있었다"고 했다.

참좋은여행사와 인천시 등에 따르면 침몰한 ‘허블레아니(HABLEANY)’호에는 60대 부부와 30대 딸, 6세 손녀 등 3대 일가족이 타고 있었다. 인천시 미추홀구에 사는 이 가족은 평소 30대 딸이 일로 집을 비운 동안 60대 조부모가 손녀를 돌봤다. 이번 패키지 여행은 딸이 손녀를 돌보느라 고생한 부모님을 위해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편은 직장 때문에 함께 떠나지 못했다.

30일(현지시각) 새벽 헝가리 구조대원들이 허블레아니호가 침몰한 다뉴브 강변을 수색하고 있다.

여행사 관계자는 "6세 아이 아버지와 만나, 가족이 최대한 빨리 헝가리로 가고 싶다는 의사를 들었다"며 "우선 아이의 외삼촌이 31일 오전 1시 비행기로 헝가리로 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6세 여아 일가족은 여행사 측이 밝힌 구조자 명단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탑승객들도 대부분 가족 관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에 사는 정모(29)씨는 충남 논산에 사는 누나(32)와 함께 여행 중이었다. 누나는 구조됐으나 동생 정씨는 실종됐다. 전남 여수에서 여행을 떠났던 김모(45)씨 가족 4명 모두 아직 현지 소방당국이 발견하지 못했다.

유람선 탑승객 중에는 옛 직장동료 부부 세쌍도 있었다. 특허청에 따르면 최모(64)씨 부부와 유모(62)씨 부부, 안모(61)씨 부부는 공직생활을 하며 친분을 쌓았고 퇴직 후에도 끈끈한 관계를 이어왔다. 이번에 부부동반 해외여행에 나섰으나 현재 안씨를 제외한 5명은 생사를 알 수 없는 상황이다.

탑승객 가족 10명은 여행사 직원과 함께 오는 31일 새벽 1시15분쯤 출발하는 카타르 항공 편을 통해 헝가리 부다페스트로 출발할 예정이다. 여행사 측에 따르면 지금까지 사고 현장에 가겠다고 의사를 밝힌 가족과 지인은 20명이 넘었다. 여행사 측은 나머지 가족들도 항공편이 확보되는 대로 모두 헝가리로 갈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그래픽=정다운 디자이너

외교부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유람선 침몰 사고로 한국인 7명 등 총 8명이 숨지고, 7명이 구조됐으며, 20명(한국인19명, 헝가리인 1명)이 실종된 상태라고 밝혔다. 유람선 탑승 인원은 총 35명으로, 이 중 한국인은 여행객 30명, 서울에서 동행한 인솔자 1명과 현지 가이드 2명 등 총 33명으로 파악됐다.

헝가리 소방당국이 수색 범위를 넓히며 실종자를 찾고 있으나, 강물의 속도가 빨라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확한 사고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구조자와 목격자들은 야경 투어를 마친 뒤 선착장으로 복귀하던 허블레아니호를 출항하던 대형 선박이 들이받아 배가 전복됐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