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부 질문하는 곽상도 의원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씨 부부와 관련 해외 이주 경위, 부동산 증여·매매 등 여러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이낙연 국무총리는 "대통령의 사생활이다. 국정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받아쳤다.

곽 의원은 다혜씨 부부의 동남아시아 이주 관련해 "현직 대통령 딸이 대한민국의 현 상황을 포기한 것인지, 자녀 학교문제로 인한 것인지, 사위가 빚 독촉을 피해 딸에게 빌라를 증여했고, 빚 독촉한 측에는 거액의 정부 자금이 지원됐다는 말들이 떠돌고 있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이 총리에게 "대통령 딸과 손자에게 2인 1조 3교대 24시간으로 최대 12명의 경호원이 있다고 가정하면 추가 비용이 최대 9억여 원 정도가 들 것으로 추산된다. 사위의 해외 취업으로 인한 급여수익이 얼마나 되기에 이만한 경호비용을 들여야 하냐"고 추궁했다.

이어 "작년 7월 인도 국빈방문 당시 대통령은 연설에서 '제 딸도 한국에서 요가강사를 한다'고 밝혔으나 다혜씨는 이틀 뒤 교육당국에 아들의 해외이주를 신고했다. 대통령 연설이 사실이면 딸은 교육당국에 허위신고를 한 것이냐. 정례회동에서 대통령에게 사실을 물어볼 것이냐"고 질의했다.이에 대해 이 총리는 "경호비용은 법에 따라 이뤄지고 있다. (대통령) 사위의 수익은 제가 알지 못한다"면서 "이 정도 문제가 국정인지 의문이다. 이는 사생활에 관한 것"이라고 답했다.

이 총리의 이 같은 답변에 일부 한국당 의원들은 "말 돌리지 말라"며 항의하기도 했다.

아울러 곽 의원은 대통령의 딸 내외의 부동산 증여 의혹과 사위 서씨가 근무했던 '토리게임즈'가 정부 주도 펀드 공동운용사로 선정된 경위를 조사해 밝힐 것을 촉구했다.

이 총리는 "밝힐 가치가 있다면 알아보겠다. 그러나 (밝힐) 가치가 없다면 그럴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응수했다.

또 곽 의원이 "대통령 사위가 어떤 회사에 취업했는지 알고 있냐. 대통령에 여쭤봤냐"고 묻자, 이 총리는 "그 정도 사안이라고 판단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거듭 말하지만 위법이 아니라면 한 개인의 사생활은 보호돼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