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올려 우려를 샀던 레이싱 모델 출신 아프리카 BJ 류지혜가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19일 오후 3시쯤 서울 강남구 류지혜씨 자택에서 별다른 이상이 없는 상태로 류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류씨가 19일 오후 2시쯤 류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을지도 모른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해 관할 소방서와 함께 즉시 류씨 자택으로 출동했다. 류씨는 현재 병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19일 류지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이제 죽어 고마웠어 난 진짜만 말 한거고 그게 다야. 스틸녹스 28일치 받았어 안녕. 더 행복할 수 있었는데 그냥 내 벌이라 생각할께"라는 글을 남겨 팬들의 걱정을 샀다.

앞서 이날 류지혜는 인터넷 방송을 통해 "과거 낙태를 했다. 이영호 때문에"라고 밝혀 파문을 일으켰다.

이후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당사자로 지목 된 이영호는 즉시 자신의 인터넷 방송을 통해 "8년 전에 사귄 것은 맞다. 그러나 임신 확인도 못했다"며 "진짜인 건지 모르겠다. 나한테 얘기한 게 없다"고 반박했다.

또 이영호는 "나한테 사과 안 하면 무조건 고소할 것"이라고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영호의 입장 표명 이후 류지혜는 자신의 방송을 통해 "고소해라. 맞는 말이니까. 같이 간 산부인과 카톡 캡처가 있다"며 "서로 잘 되고자 지웠다. 불법이지만 어쩔 수 없었다. 나도 영호도 꿈이 있었기 때문이다. 좋아했다. 사랑했고, 그게 다다"라고 밝혔다. 또 류지혜는 "1년 전 영호가 정말 자기 아기냐고 물어봤다. 그러고 안 만났다. 영호 내 앞에서 미안하다고 울었는데"라며 재반박 했다.

narusi@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