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 모델 겸 인터넷방송 진행자(BJ)인 류지혜(30)가 유명 프로게이머 출신 BJ 이영호(27)와 과거 교제할 때 낙태 수술을 했다고 고백해 논란이 일고 있다.

프로게이머 출신 인터넷 방송 BJ 이영호와 레이싱모델 겸 BJ 류지혜

류지혜는 19일 아프리카TV의 인터넷 방송 ‘BJ남순’에서 진행자와 전화통화를 하면서 "저는 이영호 때문에 낙태도 했다. 안 억울하겠느냐"고 말했다.

이 발언은 디씨인사이드 등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급격하게 확산하면서 논란이 커졌다. 이 때문에 이날 오전 내내 두 사람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인기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논란이 커지자 이영호는 자신의 인터넷방송을 통해 "8년 전 (류지혜와) 만났던 것은 맞다. 어느 날 친구랑 가서 아이를 지우고 왔다고 말했다"면서도 "그 말이 진짜인지도 모르겠다. 술만 마시면 (방송에서) 날 왜 계속 언급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류지혜와 교제한 건 맞지만 자신이 낙태와 관련됐다는 류지혜의 주장을 부정하는 취지다. 그러면서 이영호는 "(류지혜가) 사과하지 않으면 고소하겠다"고 했다.

류지혜는 곧바로 재반박에 나섰다. 그는 자신의 인터넷방송을 통해 "고소해라. 맞는 말이니까"라며 "불법이니까 어쩔 수 없었다. 서로 꿈이 있으니까 응원하고 잘 되자는 의미에서 지웠다"고 말했다. 또 "걔(이영호)가 나를 때린 적이 있다. 무릎 꿇게 한 적도 있다"며 "다른 여성과 바람을 피운 적도 있다"고도 폭로했다. 이 주장의 진위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

류지혜는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지금 왜 말하냐고? 이제 와서? 나는 두고두고 생각이 날 거니까"라며 "과거에 저지른 일이 네 발목을 잡겠지만 다 지나가고 괜찮아질 거야. 어차피 넌 남자고 난 여자니까. 낙태가 죄면 나도 벌을 받겠다"라고 했다.

낙태는 현행법상 불법이다. 형법은 낙태를 한 여성은 1년 이하 징역이나 2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낙태 시술을 한 의사는 벌금형 없이 2년 이하 징역에 처해진다. 남성에 대한 처벌 규정은 없다. 낙태죄의 공소시효는 5년이다. 류지혜의 낙태가 8년 전에 있었다면 공소시효가 지나 처벌 대상은 아닌 셈이다.

류지혜는 2008년 레이싱 모델로 데뷔해 2010년 제5회 아시아모델 레이싱 모델 인기상, 2013년 헬로우 모바일 레이싱모델 인기상을 수상했다. 현재는 아프리카TV와 유튜브에서 BJ로 활동하고 있다.

이영호는 2007년 KTF 매직엔스팀에 입단하며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로 데뷔했다. 2008년에는 박카스 스타리그에서 만 15세의 나이로 최연소 개인리그 우승기록을 세우는 등 각종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최종 병기’라는 별명으로 통했던 그는 역대 최강의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2015년에 손목 부상 등 이유로 은퇴한 뒤 BJ로 전향해 게임 콘텐츠에 대한 인터넷 방송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