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레이싱모델 류지혜의 낙태 고백과 프로게이머 이영호의 해명에 이어 류지혜의 재반박이 이어지자, 두 사람의 진실공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9일 류지혜는 아프리카 'BJ 남순' 방송을 통해 "낙태 수술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류지혜의 발언이 화제를 모으자. 당사자로 지목 된 이영호는 즉시 자신의 인터넷 방송을 통해 "8년 전에 사귄 것은 맞다. 그러나 임신 확인도 못했다"며 "진짜인 건지 모르겠다. 나한테 얘기한 게 없다"고 말했다.

또 이영호는 "나한테 사과 안 하면 무조건 고소할 것"이라고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영호의 입장 표명 이후 류지혜는 자신의 방송을 통해 "고소해라. 맞는 말이니까. 같이 간 산부인과 카톡 캡처가 있다"며 "서로 잘 되고자 지웠다. 불법이지만 어쩔 수 없었다. 나도 영호도 꿈이 있었기 때문이다. 좋아했다. 사랑했고, 그게 다다"라고 밝혔다. 또 류지혜는 "1년 전 영호가 정말 자기 아기냐고 물어봤다. 그러고 안 만났다. 영호 내 앞에서 미안하다고 울었는데"라며 재반박 했다.

류지혜의 취중 폭탄 발언과 이영호의 해명에 이은 류지혜의 재반박 이어지자 두 사람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로 오르내리며 온라인이 들썩이고 있다.

한편 류지혜와 이영호는 현재 아프리카TV에서 개인 방송인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narusi@sportschosun.com

일본 명품클럽 '다이와' 유틸 아이언! 71%할인, '9만원'대
"의상 훌렁"...레이양, 깜짝 놀랄 노출
'출산한 것 맞아?' 함소원, 완벽 몸매 복귀
유명 연예인, 사생활 사진 유출 사건…
가상화폐 대표 급사…1600억 공중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