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김은애 기자] 레이싱모델 겸 BJ 류지혜가 과거 낙태 수술을 한 경험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에 전 남자친구 스타크래프트 게이머 이영호가 주목을 받으며 이슈의 중심에 섰다.

19일 류지혜는 아프리카BJ 남순 방송에 출연해 낙태 수술 사실을 밝혔다. 이 같은 고백은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기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류지혜와 이영호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기도 했다.

이에 전 스타크래프트 게이머 이영호는 자신의 인터넷방송을 통해 "8년 전에 사귄 것은 맞다"면서 류지혜와의 교제를 인정했다. 하지만 당시 미성년자였던 그는 "임신 확인도 못했고, 어느날 남사친과 와서 '네 아이 지웠다'고 했다. 낙태했다고 통보만 받았다"고 토로했다.

그러자 류지혜는 새벽 6시께 개인 방송을 통해 "같이 간 산부인과, 카톡 캡처가 있다"면서 "서로 잘 되고자 지웠어요. 좋아했어요. 사랑했고요. 그게 다예요"라고 말했다. 또한 류지혜는 이영호가 1년 전에 정말 자신의 애가 맞냐고 물어봤다고도 덧붙였다.

이처럼 류지혜와 이영호의 입장은 엇갈리고 있으며 네티즌들도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류지혜가 8년만에 갑자기 폭로하는 것이 이해안된다는 반응과 이영호가 무책임했다는 반응이 나뉘고 있는 것이다.

1989년생인 류지혜는 2008년 8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19살 최연소 레이싱모델로 발탁됐다. 그동안 여러 예능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2016년까지 레이싱 모델 활동을 하고, 현재는 아프리카TV BJ로 활동 중이다.

프로게이머 이영호는 2008년 박카스 스타리그에서 만 15세의 나이로 최연소 개인리그 우승기록을 세웠다. 2015년 성적 부진과 손목 부상 등을 이유로 은퇴하고, 현재는 아프리카TV BJ를 하고 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