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레이싱모델 출신 BJ 류지혜가 낙태 수술 사실을 고백해 온라인을 발칵 뒤집어 놓은 가운데, 류지혜의 남자친구로 지목을 받은 이영호 역시 즉시 해명에 나섰다.

류지혜는 19일 오전 BJ남순이 진행하는 방송에 출연해 과거 낙태 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류지혜의 발언이 디시인사이드 인터넷방송갤러리(인방갤)에서 논란이 되자 이영호도 자신의 방송을 통해 즉시 해명에 나섰다.

이영호는 "8년 전에 사귄 것은 맞지만 임신 확인도 못했고, 낙태했다고 통보만 받았다"며 낙태는 몰랐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영호는 "류지혜와 좋았던 사이니까 잘 됐으면 좋겠는데. 류지혜는 그게 아닌 것 같다. 술 마실 때 마다 왜 내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겠다. 나를 언급한 것에 대해 사과 안 하면 이번에는 가만히 못 있을 것 같다. 사과하지 않으면 고소하겠다"며 불쾌한 심경을 밝혔다.

이영호의 해명에 류지혜는 새벽 또 자신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같이 간 산부인과, 카톡 캡처가 있다"면서 "서로 잘 되고자 지웠다 좋아했고 사랑했다. 그게 다예요"라며 당당한 입장을 전했다.

류지혜의 취중 폭탄 발언과 이영호의 해명에 이은 류지혜의 재반박 이어지자 두 사람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로 오르내리며 온라인이 들썩이고 있다.

한편 류지혜와 이영호는 현재 아프리카TV에서 개인 방송인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narusi@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