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강서정 기자] 개그우먼 이성미가 방송에서 과거 힘들었던 가정사를 고백했다. 쉽지 않았을 그의 고백에 누리꾼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이성미가 힘들고 외로웠던 학창시절을 털어놓으며 고등학교 시절 단짝 친구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성미는 이날 방송에서 태어난 지 100일 만에 친어머니와 이별하고 두 명의 새 어머니와 살게 된 과거를 털어놓았다. 이성미는 “엄마에 대한 기억이 1도 없다. 늘 마음에 엄마를 한 번 보고 싶은 마음이 컸다. 어느 날은 엄마에 대한 간절함, 때론 원망, 때론 그리움, 때론 눈물이 교차해서 뒤죽박죽이었다. 이제는 나이가 드니까 그리움으로 변했다”고 했다.

이후 이성미의 아버지는 두 번째 결혼을 했는데 새 어머니와의 시간이 오래 가지 않았다. 새 어머니가 자궁암으로 하늘나라로 간 것. 이성미는 “어린 시절 날 키워준 엄마가 너무 잘해줬다. 그런데 아버지의 사업이 한꺼번에 망하면서 구치소에 가셨고, 그 시기에 심하게 아프셔서 자궁암으로 돌아가셨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성미는 고향은 서울이지만 부산에서 중고등학교 시절을 보냈다. 아버지가 세 번째 결혼 후 부산에서 살게 된 것. 이성미는 “중학교 2학년 때 아버지의 재혼으로 부산에 전학을 오게 됐다”며 “아버지가 부산 분과 재혼했고, 새 어머니를 맞이하면서 나도 부산에 왔다”고 밝혔다.

당시 낯선 환경과 새로운 가족에 어렵게 적응하고 있을 때 친구 이용숙 씨에게 속내를 털어놓으며 힘든 시간을 이겨냈다.

이성미는 “새 엄마한테 4남매가 있었고, 나한테 잘해주셨다. 그래도 희한하게 고깝게 들리더라.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고, 방법도 잘 몰랐다. 아버지와 어머니의 관계가 나빠지면서 굉장히 우울했다. 학교 선생님이 ‘쟤 혹시 무슨 일 있을지 모르니까 지켜보라’고 하시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성미는 힘든 시기를 보냈을 때 자신을 잡아준 사람은 이용숙 씨였다. 이성미는 부산의 한 병원에서 간호 부장이 된 이용숙 씨와 재회했다. 두 사람은 반가움에 서로를 꼭 껴안았다. 25년 만에 다시 만나 못했던 이야기를 나눴고,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방송 후 누리꾼들은 우여곡절이 많았던 이성미를 향해 응원을 보내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KBS1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