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개그우먼 이성미가 또 다시 힘들었던 가정사를 고백했다.

이성미는 15일 방송된 KBS1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 "속앓이를 하며 아무에게도 얘기할 수 없었을 때 비밀을 지켜준 입이 무거웠던 친구"라며 고등학교 시절 단짝 친구 이용숙 씨를 찾았다. 이와 함께 아팠던 가정사도 고백했다. 이성미는 "태어난지 100일 만에 친엄마가 돌아가셔서 기억이 없다. 친엄마가 돌아가신 뒤 아버지는 재혼을 했는데 새엄마라는 걸 모를 만큼 제게 잘해주셨다. 그런데 사업을 하던 아버지가 망하면서 구치소에 들어가셨고 새엄마는 제가 13세 때 자궁암으로 돌아가셨다. 이후 아버지는 또 재혼을 하셨고 새엄마는 제게 잘해주셨지만 제가 겉돌았다. 난 부적응자였다"라고 털어놨다.

이용숙 씨는 이렇게 힘든 시기를 지내던 시절 이성미를 붙잡아 준 친구였다. 어려운 형편에도 이용숙 씨는 물론 그의 모친까지 이성미를 살뜰하게 챙기며 마음을 잡을 수 있게 도와줬다. 이성미는 결국 부산의 한 병원에서 간호부장이 된 이용숙 씨와의 재회에 성공했고, 감격의 포옹을 나누며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방송 이후 대중의 반응은 크게 엇갈렸다. 대부분은 어려운 시기를 잘 이겨내고 성공을 거둔 이성미를 응원했지만, 또 일각에서는 그의 어려운 가정사는 이제 그만 듣고 싶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이성미는 숱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미혼모로서 살았던 시절과 불우했던 어린 시절에 대한 이야기를 공개해왔다. 물론 개인적으로 견디기 어려웠을 상처인지라 이에 대해 왈가왈부할 수는 없지만, 그의 이야기가 다른 누군가에게는 상처가 될 수도 있고 굳이 방송에서 꼭 해야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TMI(Too Much Information) 토크'라는 지적이다. 또 이성미의 본업 또한 개그우먼인 만큼 이제는 아픈 상처와 과거에 대한 이야기 보다는 밝고 유쾌한 이성미 본연의 모습을 보고 싶다는 응원도 이어진다.

이성미가 30여 년 전의 아픔을 모두 털어내고 이제는 밝고 건강한 웃음을 줄 수 있길 팬들은 바라고 있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일본 명품클럽 '다이와' 유틸 아이언! 71%할인, '9만원'대
"의상 훌렁"...레이양, 깜짝 놀랄 노출
'출산한 것 맞아?' 함소원, 완벽 몸매 복귀
유명 연예인, 사생활 사진 유출 사건…
가상화폐 대표 급사…1600억 공중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