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7~28일 열릴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지가 베트남의 수도인 하노이로 결정된 가운데, 양국 정상들이 묵을 장소와 회담장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보안상의 이유로 출입구가 여러 곳이거나 관광객이 많이 이용하는 호텔 등은 대상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크다.

2019년 2월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미북 정상회담 장소로 수도 하노이가 결정됐다. 하노이 거리의 한 상점에 미국과 북한을 각각 상징하는 성조기와 인공기가 걸려있다.

하노이는 2006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이 개최된 곳이다. 이번 회담 장소로도 APEC 정상회의를 치른 국립컨벤션센터(NCC)가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회담을 위한 시설이 잘 갖춰져 있고, 트럼프 대통령이 묵을 것으로 예상되는 숙소와 거의 붙어 있어 외부의 접근을 차단한 채 도보로 이동할 수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세계적 호텔 체인인 JW메리어트 호텔에 머물 가능성이 크다. 이 호텔은 도심에 있으면서도 입구를 봉쇄하면 섬처럼 외부와 단절돼 경호가 용이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2016년과 2017년 하노이를 방문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지난해 베트남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도 이 호텔을 이용했다.

소피텔 메트로폴 호텔도 물망에 올라 있다. 이 곳은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하노이를 방문했을 때 투숙한 곳으로, 트럼프 대통령 경호를 위한 미국 측의 현장 경험이 있는 곳이다.

지난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미북 정상회담 당시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께 산책을 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숙소는 정보보안 등을 이유로 한국인이 이용을 많이 하는 호텔의 경우 대상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크다. 김정은 위원장의 동선을 사전에 공개하지 않는 북한의 전례상 '예상 밖의 장소'가 선정될 수도 있다.

가장 가능성이 큰 곳은 멜리아 호텔이다. 베트남을 방문하는 북측 인사들이 주로 이용하는 5성급 호텔로 주베트남 북한대사관과 가깝다. 지난해 11월 개혁·개방·경제발전 모델을 살펴보기 위해 베트남을 방문한 이용호 북한 외무상도 이 호텔에 묵었다.

이 호텔 주변에는 호안 끼엠 호수 등 유명 관광지들이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 있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1차 미북 정상회담 당시 김 위원장이 예정에 없던 ‘싱가포르 시내 투어’를 했던 것을 고려하면 이번에도 하노이 시내를 관광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2006년 APEC 정상회의 당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이용한 쉐라톤 호텔과 인터콘티넨털 호텔도 물망에 오르고 있지만, 이 곳은 이미 예약을 마친 외부 관광객이 많아 보안 여건상 선정 가능성이 낮다는 평가가 우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