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은 29일 2차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한과 미국이 실무 협상에서 경호·의전 등 2차 정상회담 실무 준비와 함께 공동 선언문 문안 조정을 위한 의제 조율에 들어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고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장이 전했다.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공동 선언문이 발표될 가능성을 언급한 것으로 미·북 회담 성과에 대해 긍정적 전망을 내놓은 것이다.

국정원은 이날 서훈 국정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미·북 정상회담 진행 상황 등 북한 관련 동향을 정보위원들에게 보고했다. 이혜훈 위원장에 따르면 국정원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최근 미국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한 것과 관련해 "미국과 북한이 김영철 부위원장의 방미(訪美) 성과에 대해 상당히 만족했다"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또 "김영철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매우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 (2차 정상회담 관련) 제반 사항을 폭넓게 논의했다"고 보고했다. 이 위원장은 "국정원은 (김영철 방미로) 실무 협상이 본격화한 만큼 북한의 비핵화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고 전했다.

서훈 국정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다만 국정원은 2차 정상회담이 열릴 장소에 대해선 '미정'이라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위원장은 "미·북이 2월 말 개최를 합의했으나 장소는 아직 미정이라고 국정원이 밝혔다"면서 "국정원이 우리에게 (장소를) 공식 확인해주면 여러 가지 복잡한 문제가 생긴다고 했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문제와 관련해선 "상식적인 판단으로 미·북 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결정되지 않겠느냐고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다.

한편, 국정원은 조성길 전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와 관련해 "서방 망명을 타진 중인 것으로 판단한다"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다만, 조 전 대사대리가 김정은의 사치품 조달 책임자라는 주장에 대해 "외교관인 조성길을 조달 총책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