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이성미가 미혼모로서 겪었던 아픔을 털어놨다.

이성미는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두 번째 서른'에서 멤버들과 실제 서른 살에 입었던 옷을 다시 입어보며 '첫 번째 서른'을 추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성미는 네이비 컬러의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모두를 감탄케 했다. 35년 전 일본에 갔을 때 샀다는 옷이지만, 여전히 늘씬한 몸매를 과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성미는 "일본에 갔을 때 산 옷이다. 그 때 이 옷이 좀 비쌌는데 사고싶었다. 외국에 나가서 처음으로 산 옷이라 간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성미는 자신의 첫 번째 서른에 대해 "인터넷 기사로 확인하시면 된다"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첫 번째 서른에 아주 큰 사고를 쳤었다. 나의 첫 번째 서른은 너무 아팠고, 쓰러졌다. 그래서 두 번째 서른이라는 제목을 들었을 때 울컥했다. 30년이 지나 다시 두 번째 서른을 맞이해 이런 방송을 하는 것이 나한테는 기적이다"라고 감회를 전했다.

이성미는 1980년 'TBC 개그콘테스트'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1980년대 후반 가수 김학래의 아이를 가졌으나 아버지의 결혼 반대로 인해 결혼은 하지 못하고 헤어진 뒤 미혼모로 살아갔다. 미혼모가 된 이후 방송가에서 퇴출 위기를 겪기도.

이성미는 2009년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미혼모라는 사실이 알려진 후 여자 연예인으로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을 받았다"며 "사람들이 무서웠다. 사람들은 잘 알지도 못하면서 부풀려 이야기하기도 한다. 난 힘들 때 아무도 안 만난다. 혼자 골방으로 들어가 해결될 때까지 안 나온다"고 당시 어려웠던 상황을 회상한 바 있다.

그럼에도 방송 활동을 할 수 있었던 이유는 아이 때문이었다. 이성미는 "그저 먹고 살아야겠기에 나갔다. 아이가 생기면 엄마는 용감해지더라"고 말했다. 또 돌연 연예계 활동을 접고 캐나다로 이민을 떠난 이유에 대해서는 "큰 아들이 유학을 졸랐다. 당시 내 인생의 버팀목이었던 아버지도 돌아가셔서 인생에 변화가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parkjy@osen.co.kr

[사진] ‘두 번째 서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