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두 번째 서른' 이성미가 과거 힘들었던 시절에 대해 털어놨다.

16일 밤 방송된 TV조선 '두 번째 서른'에서는 자신의 과거를 회상하는 이성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성미는 오래전 구입한 추억의 드레스를 입고 나타나 "태어나 처음으로 일본을 갔는데 비싸도 사고 싶었다. 외국에서 처음으로 산 옷이라 의미가 있어서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성미는 첫 번째 서른의 추억에 대해 "여러분이 인터넷에서 기사로 확인하면 알 수 있다"며 미혼모로 살았던 과거를 언급했다. 그는 "첫 번째 서른에 크게 사고 쳤다. 나는 첫 번째 서른은 너무 아팠고, 두 번째 서른은 그 서른을 지나 웃을 수 있었다. 그래서 난 '두 번째 서른'이라는 제목을 보고 울컥했다"고 털어놨다.

또 이성미는 "첫 번째 서른은 정말 쓰러졌다. 근데 30년이 지나 다시 두 번째 서른을 맞이해서 이렇게 방송을 하는 건 나한테 기적이다"라며 미소 지었다.

앞서 이성미는 지난 2009년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미혼모로 살았던 고충을 토로한 바 있다.

이성미는 1980년 'TBC 개그콘테스트'에서 대상을 수상한 후 큰 인기를 얻었지만, 미혼모가 되면서 방송가에서 퇴출 위기를 겪는 등 큰 시련을 겪었다.

이성미는 "여자 연예인으로서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이 있었다. 사람들이 무서웠고 그래서 숨어서 지냈다. 사람들은 자기가 알지도 못하면서 부풀리는 경향이 있다. 어떨 때는 마치 본 것처럼 말한다"며 "힘들 때는 아무도 안 만났다. 골방에 들어가 일이 해결될 때까지 숨어지냈다"고 털어놨다. 이어 "처음에는 힘들었지만 아이를 키우느라고 뒤돌아볼 수 없었다. 제가 받은 상처를 누군가에게 주고 싶었다. 그러면서 철저하게 예민해졌다. 누가 건드리면 금방 폭발할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성미는 "어느 순간 잘못했다는 것을 알았다"며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많이 달라지는 것 같다. 우리 모양이 퍼즐이라면 맡은 부분에서 각자의 위치에서 퍼즐을 할 때 인생의 끝에서 퍼즐이 완성된다. 퍼즐은 모양이 다르지만 내가 가진 모양만큼의 가치가 있는 것 같다. 이제는 내 모양이 소중하다. 그만큼 내가 행복하면 내 아이도 행복할 것 같다"고 말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독일 명품 '에어프라이어' 57%할인 '84,000원' 판매!
과학자, 사육하던 5m 악어에 물려 숨져
'막장' 유명 연예인, 여러 명과 불륜·동거
인기 아이돌, 괴한 습격 "동료가 청부..."
아마존 창업자, 폭스TV 전 앵커와 불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