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이성미가 자신이 겪었던 미혼모 시절의 아픔을 언급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두 번째 서른'에서 이성미는 35년 전에 구입한 드레스를 입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성미는 "35년 정도 된 옷이다. 내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일본에 갔을 때 산 옷이다. 조금 비쌌지만 꼭 사고 싶었다. 그런 의미가 있어서 지금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성미는 "내 첫 번째 서른은 인터넷 기사로 확인하면 된다. 당시 큰 사고를 쳤었다. 그래서 너무 아팠다"며 미혼모로 힘들었던 기억을 회상했다.

이성미는 "그래서 '두 번째 서른'이라는 프로그램 제목을 듣고 울컥하기도 했다. 그 서른을 다시 지나서 웃을 수 있다는 것이 그랬다. 첫 번째 서른은 정말 쓰러졌었다. 그런데 30년이 지나서 이렇게 방송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내게는 기적이다"고 털어놨다.

독일 명품 '에어프라이어' 57%할인 '84,000원' 판매!
과학자, 사육하던 5m 악어에 물려 숨져
'막장' 유명 연예인, 여러 명과 불륜·동거
인기 아이돌, 괴한 습격 "동료가 청부..."
아마존 창업자, 폭스TV 전 앵커와 불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