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22일 천안함 폭침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김영철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의 천안함 관련 책임을 흐리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예상된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전 우리측에 김영철을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북한 대표단으로 파견하겠다고 통보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영철 방남의 적절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대해 “일단 북한이 (김영철은) 폐막식 대표단이라고 했기 때문에, 그렇게 해석하고 있다”며 “과거 천안함 사건이 있었을 때 여러 가지 추측이 있었지만, 당시 조사결과 발표에서도 누가 (천안함 사건의) 주역이라는 이야기는 없었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김영철은 미국의 독자 제재 대상이고 대한민국의 제재 대상이기는 하다”면서도 “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폐막식 참가를 대승적 차원에서 받아들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영철 방남 문제와 관련) 미국과의 문제는 우리가 미국에 통보했고, 미국과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은 자연스러운 기회에 북한 대표단을 만나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일단 25일에는 폐막식도 있고 해서 만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김영철의 위상에 대해서는 “통일전선부장의 지위는 우리쪽 국정원장으로 알고 있다"며 “서훈 국정원장이 카운터파트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는 올림픽 폐막식 참가 이후에도 북한 대표단 일행이 27일까지 우리쪽에 체류하는 것과 관련 “25일 폐막식에 참석하고 26일 하루 정도가 비게 될텐데 이왕 내려온 만큼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과 화해 등을 위한 여러 논의들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