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동포 손모씨가 29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주한 중국대사관 정문에 화염병을 던지자 경찰관들이 소화기로 불을 끄고 있다.

29일 오후 서50대 남성이 서울 중구 명동 주한 중국대사관에 화염병을 던졌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중국동포 손모(55)씨는 이날 오후 2시30분쯤 서울 명동에 있는 주한 중국대사관 정문 쪽을 향해 화염병 1개를 던졌다. 화염병은 정문 옆 담장에 맞았고, 대사관 앞에 상주하던 경찰관이 곧바로 소화기로 불을 껐다. 경찰은 손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손씨는 경찰 조사에서 “중국에서 억울하게 옥살이를 했다”며 중국 공안에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손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동기에 대해 계속 조사 중이다.

이날 중국대사관 앞에선 기독교 탈북민단체 ‘중국동포회’가 ‘탈북민 강제 북송 중지 호소 제 400차 수요집회를 열었지만, 손씨는 이 단체와 직접 관련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