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외무부가 북한에 대한 공적개발원조(ODA)를 전면 중단했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23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영국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보리스 존슨 외무장관이 북한에 이뤄지는 모든 원조 사업에 대한 자금 지원을 중단하도록 당국자들에게 지시했다"면서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과 계속되는 핵무기 개발 시도는 용납될 수 없다"고 했다.

ODA는 정부나 공공 기관이 개발도상국의 경제 개발과 복지 향상을 위해 해당 국가나 국제기구에 제공하는 자금이다. 영국은 북한의 인권 탄압과 핵개발은 비판하면서도 교류는 계속하는 이른바 '비판적 교류' 정책의 하나로 그동안 북한에 ODA를 제공해왔다. 영국 정부가 최근 발표한 ODA 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영국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북한에서 약 24만파운드(약 3억5000만원) 상당의 원조 사업 5건을 진행했다.

영국 외무부는 또 이날 직원들에게 "다른 여행 수단이 없거나 부득이한 사정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 북한 고려항공 국제선 이용을 자제하라"는 지시를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