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원자력발전 5·6호기 공론화위원회에 속한 시민 참여단 가운데 원전이 위치한 부산·울산·경남지역 시민참여단의 건설 재개 찬성 비율이 전국 평균보다 더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공론화위원회가 발표한 '공론화 시민참여형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시민참여단을 대상으로 한 최종 4차 조사에서 원전이 위치한 부산·울산·경남지역 시민참여단은 건설재개(64.7%) 의견이 중단(35.3%)보다 월등히 높았다.

부산·울산·경남지역의 공사 재개 의견 비율(64.7%)은 전국의 시민 참여단 471명 전원을 대상으로 한 4차 조사에서의 재개 의견(59.5%) 보다도 높은 것이다.

자료=신고리 원전 공론화위원회

최종 4차 조사에서 권역별로는 서울의 공사 재개 의견이 57.4%, 인천·경기는 58.6%로 전국 평균과 유사한 경향을 나타냈다.

대전·충청과 대구·강원·경북은 각각 65.8%와 68.7%로 건설 재개를 압도적으로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광주·전라·제주 지역의 시민 참여단은 건설 재개 45.1%, 반대 54.9%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반대 의견이 더 많았다.

공론화위원회에 따르면 시민참여단의 지역별 분포는 전국 단위로 인구 비례와 최대한 근사치가 되도록 설계됐다.

원전이 건설된 지역 주민들의 원전 건설 재개 의견이 전국 평균보다 더 높은 이번 결과는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반대하는 울산지역 사회 단체가 그동안 주장해 온 것과 상반되는 것이다.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울산시민운동본부는 이날 공론화위원회의 대정부 권고 발표 후 "신고리 5·6호기 직접 영향권에 있는 부산과 울산, 경남 시민의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고 반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