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조만간 입장 밝힐 것"
"원전수출은 방향전환 없다"

청와대는 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건설 재개 권고에 대해 존중한다면서도 탈원전·에너지전환 정책은 이와 별개로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가운데)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왼쪽)이 20일 오전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결정 관련에 대한 브리핑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지난 3개월간 숙의를 거쳐 권고안을 제안해 주신 공론화위원회의 뜻을 존중한다"며 "권고안을 토대로 후속 조치가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공정하게 공론조사를 진행해 주신 공론화위원회와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주신 시민참여단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신고리 5·6호기 공사 재개라는 공론화위원회의 권고를 수용하더라도 원자력발전 비중을 축소하는 정책은 지속적으로 추진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에너지전환 정책이 정기적인 것이고 방향을 잡아도 우리 정부가 할수 있는 건 매우 제한적"이라며 "전세계의 흐름은 탈원전이고 산업적인 측면도 신재생 산업에 대한 투자들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으로, 이 기조가 앞으로도 흔들림없이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신고리 5·6호기와 탈원전·에너지전환 정책 문제는 분리해야 한다"며 "조만간 대통령이 입장을 내고 말씀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원전 비중이 너무 높고, 동남 해안에 원전 집중도가 너무 높아 문제"라며 "집중도나 안전도에 문제가 안되는 외국의 원전 수출은 국익 차원에서 방향 전환이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