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사직구장이 ‘무쇠팔’의 레전드 최동원의 이름 아래 하나가 됐다.

9월 14일은 최동원이 하늘의 별이 된 날이다. 지난 1984년 한국시리즈에서 4승을 거두는 전대미문의 투혼으로 롯데의 창단 첫 우승을 이끌었던 영웅이었다. 이후에는 선수들의 권익 향상을 위해서 선수 노조 창립을 시도하는 등의 노력도 아끼지 않은 한국 야구의 레전드였다.

은퇴 이후에도 야구계에 몸 담으며 야구 발전을 위해 기여했던 그였지만 대장암 병마와 싸우다 지난 2011년 세상을 떠났다. 롯데는 고인이 된 이후 최동원의 등번호였던 11번을 영구결번했다.

어느덧 시간은 6년이 지났고, 롯데는 가을야구 진출을 앞둔 6주기에 추모 행사를 진행했다. 롯데 구단은 경기 전 야구장 앞에 설치된 최동원 동상에서 추모 행사를 진행했다. 롯데 김창락 대표이사와 이윤원 단장, 조원우 감독, 이대호가 추모 행사에 참석했다.

경기를 앞두고는 최동원의 추모 영상을 전광판을 통해 상영했고, 롯데와 KIA 선수단 모두가 묵념에 임했다. 이어 최동원의 모친인 김정자 여사가 아들의 투구폼을 따라하며 시구에 나섰다. 관중석에서는 큰 함성과 박수가 터져 나왔다. 아울러 이날 롯데 선수단은 과거 1984년 우승 당시 입었던 파란색 올드 유니폼에 최동원과 그의 등번호 11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섰다.

아울러 경기 중 클리닝 타임에는 과거 최동원이 ‘쇼 스타24시’라는 프로그램에 나와서 불렀던 김수철의 젊은 그대를 관중들과 함께 ‘떼창’하는 행사까지 펼쳤다. 사직구장의 모두가 하늘의 최동원과 함께 했던 하루였다.

경기 결과까지 완벽했다면 더 좋았을 터. 그러나 롯데는 최동원이라는 이름으로 하나 됐지만 선발 김원중이 ⅔이닝 7실점으로 난타 당하는 마운드가 무너지며 2-11로 완패했다. /jhrae@osen.co.kr

[사진] 부산=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