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제시가 악플러들에 일침을 가했다.

지난 1일 제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Excuse me but who is you? (미안한데 누구?)"라는 글와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서 제시는 살짝 걸친 검은색 선글라스 사이로 도발적인 눈빛을 뽐내고 있다. 검은 박스티를 입고 길에 주저 앉아 턱을 괸 채 카메라를 응시하는 그는 자신만의 아우라를 자아냈다.

제시는 해당 사진과 함께 '#mindyaown'(#너나잘하세요), '#ilovemybikinis'(#난내비키니를사랑해) , '#ilovemytubetops'(#내튜브탑도사랑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이는 앞서 그가 공개한 튜브탑과 비키니를 입고 찍은 사진에 "노출이 너무 과하다"는 악플을 단 일부 네티즌들을 저격한 말로 보인다. 악플러를 향한 제시의 사이다 발언을 보고 다수의 네티즌들은 "역시 쎈언니", "내 속이 후련하다", "악플 신경쓰지말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제시는 지난 13일 첫 미니앨범 'UN2VERSE'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Gucci'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