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취임사에서 "문 대통령은 "안보위기도 서둘러 해결하고, 한반도 평화 위해 동분서주할 것"이라며 "필요하면 (미국) 워싱턴으로 당장 날아가겠다. 베이징, 도쿄도 가고 여건이 조성되면 평양에도 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오 국회 로텐더홀에서 취임 선서를 한 뒤 가진 취임사에서 이와 같이 밝혔다.

사드 문제와 관련해서는 "미국 및 중국과 진지하게 협상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