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대통령 탄핵심판 10일 오전 11시 선고"]

대선 주자들은 헌법재판소가 대통령 탄핵 심판 선고일을 10일로 확정하자 일제히 탄핵 심판 이후의 일정·메시지 정리에 나섰다. 탄핵 심판 이후 민심 예측이 어려운 만큼 여야(與野)를 막론하고 숨죽이며 사태를 관망하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8일 예정돼 있던 '경력단절 여성 일자리 현장 방문' 일정을 급하게 취소하고, 헌재 평의와 관련한 대책 회의를 가졌다. 문 후보 측은 탄핵 심판 선고일이 확정되자 "헌재가 그동안 국민이 보여준 압도적 탄핵 여론을 존중해 역사적인 결정을 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논평을 냈다. 탄핵이 인용되면 바로 대선 국면이 된다는 점에서 정책 발표를 통한 '준비된 대통령' 이미지를 부각시킬 계획이다.

민주당 안희정·이재명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은 일정을 조정하진 않았지만, 탄핵 심판 이후 통합의 메시지를 고민 중이다. 안 후보 측은 "국민의 생각과 헌재의 판단이 일치할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탄핵 심판 이후 심각한 사회 분열 국면에서 대한민국을 바꿀 수 있는 협치 상황을 만들어 가겠다"고 했다. 이 후보 측은 "역사는 10일을 적폐 청산과 공정한 대한민국 건설이 시작된 날로 기록하게 될 것"이라며 "탄핵이 인용된다면 좀 더 건설적이고 희망적인 공약을 내걸고, 국민들의 피로감·상실감을 치유하겠다"고 했다. 안철수 의원 측은 "기존의 개혁 기조는 유지하되 법치, 안정, 통합의 가치를 통해 탄핵 정국 이후 국민들의 분열과 아픔을 치유하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이번 주 일정을 대폭 축소했고, 다음 주는 일정을 비워둔 상태다. 유 의원 측 관계자는 "탄핵 심판을 기점으로 지지율을 끌어올릴 방법에 대해 캠프 팀별로 심야회의를 열어 고심하고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