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딸로, 덴마크에서 현지 경찰에게 체포된 정유라(21)씨의 구금이 오는 30일까지 연장됐다.

덴마크 올보르 법원은 2일 오후(현지시각) 정유라씨의 구금 기간 연장 여부에 대한 심리를 거쳐 정씨의 구금 기간을 오는 30일 오후 9시까지 4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정씨의 변호인은 이 같은 법원 결정에 항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씨는 앞서 전날 올보르 외곽의 한 주택에 은신해 있다가 한국 언론사 기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오후 8~9시쯤 체포됐다.

현지 경찰은 체포 후 통상 구금 시한(24시간)을 넘길 것으로 보고, 이날 법원에 구금 기간 연장 심리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씨는 이날 "아이와 함께 있게 해주면 언제든 귀국하겠다"고 말해 한국 특검에 조건부 자진귀국 의사를 표명했다. 또 수사가 진행 중인 이화여대 학사 부정과 관련해서는 학교에서 최경희 전 이대 총장과 류철균 교수(필명 이인화)를 단 한 번밖에 만나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