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5차 주말 촛불집회가 열리는 26일 청와대는 긴장 속에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집회에는 서울 150만명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200만명이 참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였던 12일 3차 집회때 100만명(경찰 추산 26만명)을 크게 웃도는 숫자다.

청와대는 수석비서관급 이상 전원이 출근한 가운데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할 예정이다. 청와대 참모들은 이날 밤 늦게까지 대기하면서 상황을 지켜보고 수석실별로 수시로 회의를 열어 대책을 강구할 방침이다. 박 대통령도 관저에서 집회 상황을 보고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한국갤럽 조사에서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역대 최저인 4%까지 떨어진 가운데 청와대는 이번 주말 동안 촛불집회 상황과 여파를 주시하면서 정국 수습책을 놓고 고민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박 대통령이 3차 대국민담화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검찰 수사 결과와 관련한 박 대통령의 직접적인 입장 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매주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리는 상황에서 민심 수습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민들의 준엄한 목소리를 무겁게 듣겠다"며 "그동안의 촛불집회와 마찬가지로 평화 집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