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5일 박근혜 대통령 하야 요구가 야권을 중심으로 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 “박 대통령이 하야하면 법적으로 지방자치단체장들은 아예 대선에 출마 못한다. 그러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나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밖에 출마 못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등은 차기 대선에 출마하지 못하게 된다”고도 했다.

정 원내대표의 ‘지자체장 대선출마 불가’ 언급은 지자체장이 대선에 출마하려면 90일 전에 사퇴해야 한다는 공직선거법 조항과 대통령이 궐위된 때에는 60일 이내에 후임자를 선거해야 한다는 헌법 조항 등에 근거한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 딸 결혼식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민심이 압도적이라고 보지 않는다. 그래서 야당도 조심하는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하야 하라’는 요구는 검찰 조사도 받기 전에 (하야) 하자는 이야기냐”며 “청와대를 점령해서 대통령을 끌어내리는 것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