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20일 "만약 어느 누구라도 (미르·K스포츠) 재단과 관련해서 자금 유용 등 불법 행위를 저질렀다면 엄정히 처벌받을 것"이라고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앞으로 두 재단이 시작할 때 미비했던 부분들을 다듬고 숙고해서 문화와 어려운 체육인들을 위한 재단으로 거듭나 더 이상의 의혹이 생기는 일이 없도록 감독 기관이 감사를 철저히 하고 모든 것이 투명하게 운영되도록 지도·감독해주기를 바란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같은 박 대통령 언급에 대해 청와대 비서진은 "'비선(秘線) 실세' 논란이 제기되는 최순실씨 관련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를 통한 진상 규명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하면 될 것"이라며 "'엄정 처벌'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철저한 검찰 수사를 촉구한 것으로 보면 된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최순실씨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논란 중심 안종범·우병우 수석과 함께 - 박근혜(오른쪽)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 대통령 옆으로 안종범 정책조정수석과 우병우 민정수석이 앉아 있다. 박 대통령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미르·K스포츠 재단 문제와 관련해 “만약 어느 누구라도 불법 행위를 저질렀다면 엄정히 처벌받을 것”이라고 했다.

[與 비박계 정병국 "우병우, 국정감사 나와야 한다"]

이어 박 대통령은 두 재단이 기업들의 자발적 참여로 만들어졌고, 그 뒤 활동도 문제가 없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박 대통령은 "문화·체육 분야를 집중 지원하고 우리 문화를 알리며 어려운 체육 인재들을 키움으로써 해외시장을 개척하고 수익 창출을 확대하고자 기업들이 뜻을 모아 만들게 된 것이 두 재단의 성격으로 알고 있다"며 "재단들이 저의 퇴임 후를 대비해서 만들어졌다는데 그럴 이유도 없고, 사실도 아니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재단) 사업에 대해 의혹이 확산되고 도를 지나치게 인신공격성 논란이 계속 이어진다면 문화 융성을 위한 기업들의 순수한 참여 의지에 찬물을 끼얹어 기업들도 더 이상 투자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