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4일 오전 실시한 함경남도 신포 인근 해상에서 실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대해 “이번 전략잠수함 탄도탄 수중시험 발사는 성공 중의 성공, 승리중의 승리”라며 자축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SLBM 발사 지도 자리에서 “오늘 발사한 탄도탄의 시험 결과를 통하여 우리가 핵공격 능력을 완벽하게 보유한 군사대국의 전열에 당당히 들어섰다는 것이 현실로 증명됐다”고 말했다고 25일 보도했다.

이어 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예고없이 부닥칠 수 있는 미제와의 전면전쟁, 핵전쟁에 대비하여 국방과학부문에서 핵무기병기화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해나가는 동시에 그 운반수단 개발에 총력을 집중할데 대해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통신은 이번 SLBM 시험발사에 대해 “최대발사심도에서 고각발사체제로 진행됐다”며 “탄도탄 냉발사체계의 안전성과 대출력고체발동기의 시동특성, 출수후 비행시 탄도탄의 계단별 비행동력학적 특성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계단열분리체계와 조종 및 유도체계들의 믿음성, 재돌입전투부의 명중 정확도를 비롯한 탄도탄의 핵심기술 지표들이 작전적 요구에 완전히 도달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24일 오전 5시 30분쯤 함경남도 신포 인근 해상에서 SLBM 1발을 동해상으로 시험발사했으며 500㎞를 비행했다”고 밝혔다. 북한 SLBM의 최대 사거리는 2000여㎞로 추정돼 왔기 때문에 500㎞를 비행한 것은 사실상 성공했거나 성공에 근접한 것으로 분석된다.

북한의 SLBM 시험발사는 올해 들어 지난 4월23일과 7월9일에 이어 세 번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