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26일 박근혜 대통령의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오찬 간담회에 대해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다”며 “불통의 리더십을 고수하겠다는 대통령의 고집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라고 혹평했다.

더민주 이재경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한일 위안부 합의, 개성공단 폐쇄 등에 대해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을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소통의 전제가 돼야 할 반성과 변화를 위한 고민을 찾을 수 없었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또 “4·13 총선 민의(民意)는 박 대통령의 국정 전반에 대한 평가와 심판이었다”며 “그러나 대화의 전과정 어디에도 총선 민의를 제대로 반영한 흔적을 찾아볼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국면 전환을 위한 내각 개편은 어렵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무능한 참모진을 교체하라는 민의를 거부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총선 전과 조금도 바뀌지 않은 말씀뿐”이었다며 “‘선거 민의를 반영해 소통을 잘 이루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말이 변화된 전부였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대통령은 오늘 간담회가 소통의 계기가 되기를 바랐지만 국민은 불통을 다시 한 번 확인한 답답한 간담회가 됐다는 것이 우리 당의 평가다”라고 말했다.